Ground Cloud 031

Ground Cloud 031

From『ART PROJECT 2012: COMMUNION』- Nuclear Security Summit Seoul 2012 Media Center &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Han Sungpil has consistently been capturing the core themes of nature, the environment and energy. This photographic work taken near a nuclear power plant in Nogent-sur-Seine, 1 hour away by local train from Paris in France, expresses the peculiar boundary between people’s rational understanding of and emotional response to nuclear power. The presence of a nuclear reactor in the distance is hardly noticeable, but it emerges against the backdrop of a huge foggy cloud giving off a certain sense of force beyond control. France has a total of 59 nuclear reactors in operation around the country, including the one in Nogent-sur-Seine-a number that is higher than any other European countries. Nuclear power accounts for nearly 80% of electricity generation in this country and its export of nuclear power and the environment, the nuclear reactor in Nogent-sur-seine keeps running.it keeps giving off  water vapor s that look like a cloud rising from the land. And the sky, the forest, and the water around it remain silent with their striking cleanliness intact. While watching a series of this kind of landscape in the small city of Nogent-sur-Seine located in the upper Seine River that runs through Paris, “it felt very surreal even though it was real”

Choi Eunju (Chief Curator of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한성필은 지속적으로 자연과 환경, 에너지의 핵심적 주제를 포착해오고 있다.

파리에서 기차로 한 시간 정도 떨어진 원자력발전소 근처에서 촬영한 이 사진작품은 원자력에 대한 사람들의 이성적 이해와 감성적 반응 사이의 이상스러운 경계를 표현한다. 원거리에서 찍혀 대수롭지 않은 건축물처럼 보이는 원자로의 존재는 그러나 불가항력의 어떤 느낌을 일게 하는 거대한 연기구름과 대비되어 나타난다. 프랑스는 노장 쉬르센을 비롯한 각지에 총 59기의 원전 가동 중인데, 원전 수는 어느 유럽 국가들보다도 많다. 이 나라 전력 생산의 거의 80%를 원자력 발전이 책임지며 수출도 활발하다. 원자력과 환경에 관한 논쟁 속에 노장 쉬르센의 원전은 계속 돌아간다. 대지에서 솟아나는 구름 같은 수증기를 계속 뿜어내고 그 둘레의 하늘과 숲과 물은 청정한 모습으로 침묵한다. 작가는 파리를 관통하는 세느강 상류에 위치한 소도시 노장 쉬르센에서 이런 일련의 풍경을 보면서 “현실인데도 참 초현실적으로 느껴졌다.” 고 말한다.

최은주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1팀장),『ART PROJECT 2012: COMMUNION 』에서 발췌.